> 재단소식 > 주요활동
2015.10.29 12:10  Hit:1555
관리자 (admin) (1)정의화 의장이 에릭슈미트 구글(알파벳)회장과 접견하고 있다 (0-1).jpg 

(1)정의화 의장이 에릭슈미트 구글(알파벳)회장과 접견하고 있다 (0-1).jpg




* 일시: 2015.10.29(목) 오후 4시

* 장소: 국회


정의화 명예이사장(국회의장)은 10월29일(목) 오후 4시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구글의 지주회사인‘알파벳’의 에릭 슈미트(Eric E. SCHMIDT) 회장을 만나 미래의 컴퓨팅 기술 및 IT 인재 육성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습니다.

 

명예이사장은 “현대사회는 ICT(Information & Communication Technology)의 발달로 지구촌화 되어있다”면서 “자유주의와 시장경제가 심화되며 빈부의 격차가 심해지는 만큼 구글과 같은 다국적 기업들이 앞장서 빈부격차를 줄이는데 힘써주길 희망한다”고 전했습니다.

 

슈미트 회장은 이에 “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망이 가장 잘 되어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출 할 수 있는 좋은 시장”이라면서 “청년실업문제가 강조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디지털 세상이 청년들의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나갈 수 있는 역할을 할 것”이라고 밝혔습니다.

 

정의화 명예이사장은 “회장님의 방문이 대한민국의 청년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고 창업에 대한 열망으로 이어지길 바란다”고 말했습니다.

 

특히 “현재 대한민국은 남북통일 문제가 가장 큰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”면서 “북한에 다녀오셨다고 들었는데 구글이 슈미트 회장님을 중심으로 ICT를 통한 북한의 개혁·개방이 가능하도록 힘써주시길 바란다”고 당부했습니다.

 

슈미트 회장은 이에 “저는 한반도 평화적 통일에 큰 지지자”라면서 “한국을 비롯한 주변국가와 북한이 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”고 밝혔습니다.

 

슈미트 회장은 “최근 20년간 가장 큰 변화는 20억명의 빈곤층이 차상위 계층까지 생활수준이 향상된 것”이라면서 “앞으로도 더 많은 빈곤층의 생활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러한 수단 중 하나가 한국이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스마트폰”이라고 강조했습니다.

 

슈미트 회장은 이와함께 “구글은 스마트폰을 통해 많은 정보와 사업의 수단을 제공하는 등 사람들의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하고 있다”면서 “앞으로는 미래에 무엇을 알면 좋을지를 선도적으로 제시해주는 스마트한 생활을 가능케 하려한다”고 덧붙였습니다.